티스토리 뷰

[Venezuelans Forced to Use Petro Cryptocurrency to Pay for Passports]

Daniel Palmer

Oct 8, 2018 at 12:30 UTC



Venezuelans are now being forced to pay for passports with the country's controversial petro cryptocurrency, a report indicates.


According to Bloomberg, Vice President Delcy Rodriguez said in a press conference on Friday that a new passport will cost citizens two petros, an amount worth 7,200 bolivars.


With that amount being four times the minimum monthly wage, Venezuelans face an even harder task obtaining their travel documents as they seek to flee the country's economic and humanitarian crisis, the news source indicates.



With the nation having also just announced the establishment of a police force specifically to tackle migration, as Finance Magnates reports, the insistence on petro payments for passports and the increased price point seem aimed to stem the tide of people seeking to flee Venezuela.


Despite arriving in pre-sale in February, the oil and mineral-backed crypto token was formally launched by President Maduro last week.


In a tweet, he stated (via translation):


"Welcome to Petro! It came to strengthen the economic recovery program and to revolutionize the global cryptoeconomy as a new form of commercial, financial and monetary exchange."


Maduro has also pegged the revamped national currency, the sovereign bolivar, to the petro, as reported by CoinDesk.



However, with the token being openly used to flout U.S.-led sanctions against the country, President Trump moved to block its use in commerce with new restrictions in March.


Just last week, a bipartisan group of U.S. senators even pushed for tighter sanctions against the petro, calling for a ban on U.S. residents providing "software" to the Venezuelan government as part of its efforts to utilize the petro.


Seemingly placing all his hopes in the success of the token, Maduro has been making a major drive to force institutions to use the petro. In late August, he ordered banks to adopt the petro, having forced companies to do the same back in March. The nation must also peg pension and salary systems to the cryptocurrency, as was declared in August.


Venezuelan passports image via Shutterstock






[페트로 Cryptocurrency를 여권을 지불하는 것을 사용하도록 강요된 베네수엘라]


베네수엘라 정부는 논란의 여지가있는 석유의 암호 해독으로 여권 발급을 강요 받고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블룸버그 통신 에 따르면 델시 로드리게스 (Delcy Rodriguez) 부통령은 금요일 여권 기자 회견에서 새로운 여권은 시민들에게 2 천 5 백 달러 상당의 볼리바르가 소요될 것이라고 말했다.


베네수엘라 정부는 최저 임금의 4 배에 해당하는 금액으로 베네수엘라 정부가 경제 및 인도 주의적 위기를 피하면서 여행 서류를 확보하는 것을 더욱 어렵게 만들고있다.


필리핀 정부가 금융 이민자들이 보고 한 바와 같이 여권과 세금 인상에 대한 주장은 베네수엘라를 탈출하려는 사람들의 조류를 줄이려는 의도로 보인다.



에도 불구하고 도착 월에 분양에, 석유와 광물 백업 암호화 토큰은 공식적으로 지난 주 대통령 마두로에 의해 시작되었다.


A의 트윗 , 그는 (번역을 통해) 말했다 :


"페트로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경제 회복 프로그램을 강화하고 세계적인 암호화 경제학을 상업, 금융 및 화폐 교환의 새로운 형태로 혁명을 일으켰습니다."


마두로도있다 불렀고 CoinDesk에 의해보고 된 바와 같이 석유로, 개정 된 국가의 통화 주권 볼리바르을.


그러나 트 럼프 대장은 미국이 주도하는 제재 조치에 대해 공개적으로 사용 된 토큰을 사용하여  3 월에 새로운 제한 조치 로 상업 거래 를 중단 했습니다.


지난 주 초당파 그룹의 미국 상원 의원 은 베네수엘라 정부에 석유를 사용하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소프트웨어"를 제공하는 미국인에 대한 금지 조치를 요구하면서 석유 에 대한 제재 강화를 촉구했습니다.



Maduro는 토큰의 성공에 모든 희망을 둔 것처럼 보이지만 기관들이 석유를 사용하도록 강요하는 주요 추진력을 보이고있다. 8 월 말에, 그는 주문 채택하는 은행을 강제 가진의 석유를 회사를 3 월에 같은 다시 작업을 수행 할 수 있습니다. 8 월 에 선언 된 바와 같이, 국가는 또한 cryptocurrency에 연금과 봉급 제도를 집어 넣어야합니다 .


Shutterstock을 통해 베네수엘라 여권 이미지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