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Huge Cash Flows’: Lithuania Voices Concern Over ICO, Crypto Trading]

By  William Suberg



Lithuanian authorities held a seminar examining the “threats and potential benefits” of Initial Coin Offerings (ICO) to the country’s economy, a press release reported Wednesday, October 3, amid an ongoing investigation into cryptocurrency trading habits.


The Financial Crime Investigation Service (FCIS) organized the meeting, which included representatives from government ministries, the central bank, and the General Prosecutor. According to the press release, the gathering revealed that Lithuanian processes “huge” turnover from crypto to fiat.


Antonio Mikulsk, head of the FCIS, said:


“Virtual currency has huge cash flows, but (there are) worries about converting them into dollars and euros as quickly as possible, (and) leaving virtual currencies as quickly as possible.”


Lithuania had pledged to create a formalized regulatory environment for cryptocurrency and related products, noting the benefits that come from adopting a hands-on approach to the industry.


Now, authorities are noting that a high ICO turnover volume — €500 million (about $576 million) over the past eighteen months — calls for tougher anti-fraud mechanisms.


“According to ICO figures, Lithuania is one of the world leaders and shows the highest, 305 percent, growth from all over the world,” FCIS deputy director Mindaugas Petrauskas added, quoting data from local consultancy firm Versli Lietuva.


The FCIS is simultaneously examining banks’ role in processing high-volume crypto-to-fiat transactions resulting from exchanges, noting that any single transaction over €80,000 (about $92,200) must be investigated, Lithuanian news outlet Delfi reported October 5.


Various regional banks are involved in the investigation, including SEB Bank, Swedbank, and Danske Bank. The sum total of crypto exchange transactions from 2017 to 2018 stood at €661 million (around $762 million) at the time the data became public, Delfi notes.


“Such a sum already causes a certain suspicion,” Petrauskas said about the €80,000 threshold, which involves around 500 individuals and 100 business entities.







['거대한 현금 흐름': ICO, Crypto Trading에 대한 리투아니아의 우려 목소리]


리투아니아 당국은 cryptocurrency 무역 습관에 대한 지속적인 조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10 월 3 일 수요일 보도 된 보도 자료 에서 ICO (Initial Coin Offerings ) 의 "위협과 잠재적 이익"을 검토 한 세미나를 개최 했다.


정부 부처, 중앙 은행 , 검찰 총장 을 포함한 금융 범죄 수사 국 (FCIS)이 회의를 주선했다 . 언론 보도에 따르면, 리투아니아는 암호화에서 피치로 "거대한"거래를 처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Antonio Mikulsk FCIS 책임자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


"가상 화폐에는 거대한 현금 유출입이 있지만 가능하면 빨리 화폐를 달러와 유로로 변환하고 가능한 한 빨리 가상 화폐를 남겨 두는 것에 대한 우려가 있습니다."


리투아니아는 cryptocurrency 및 관련 제품에 대한 공식화 된 규제 환경 을 만들 겠다고 약속 했으며 업계에 대한 직접적인 접근 방법을 채택함으로써 얻게되는 이점에 주목했습니다.



현재 당국은 지난 18 개월 동안 5 억 유로 (약 5 억 7,600 만 달러)의 높은 ICO 회전율 볼륨이 더 강력한 부정 방지 메커니즘을 요구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ICO 수치에 따르면 리투아니아는 세계 지도자 중 하나이며 전 세계에서 305 %의 성장률을 보였다."FCIS 부국장 Mindaugas Petrauskas는 현지 컨설팅 업체 인 Versli Lietuva의 데이터를 인용하여 덧붙였다.


FCIS는 8 만 유로 (약 92,200 달러) 이상의 단일 거래가 조사되어야한다고 지적하면서 거래로 인한 대용량 암호화 - 투 - 피알 (crypto-to-fiat) 거래 처리에있어 은행의 역할을 동시에 조사하고 있다고 리투아니아 언론 매체 인 Delfi 는 10 월 5 일 보도했다.


SEB Bank, Swedbank 및 Danske Bank를 비롯한 여러 지역 은행 이 조사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딜피는 데이터 공개 당시 2017 년부터 2018 년까지의 암호화 교환 거래 총액이 6 억 6100 만 유로 (약 7 억 6200 만 달러)라고 지적했다.


Petrauskas는 "그러한 금액은 이미 일정한 의문을 불러 일으킨다"고 말했다. Petrauskas는 약 500 명의 개인과 100 개의 사업체가 관련된 80,000 달러 기준에 대해 말했다.

댓글
댓글쓰기 폼